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엉뚱한 크리에이터 그룹 아더, ‘패션 to 아트’ 폭발하는 상상력 [트렌드 갤러리]

2017. 05.19. 14:17:27

[매경닷컴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엉뚱한 크리에이터 그룹 아더(ADER)의 상상력이 폭발했다.

오는 7월 16일까지 서울시 용산구 디프로젝트 스페이스 구슬모아당구장에서 열리는 ‘ADER : WE ADER WORLD’ 전시회에서는 창의력으로 똘똘 뭉친 크리에이티브 그룹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일상적인 것에서 영감을 얻어 단순히 패션이 아닌 감성을 전하는 아더는 자신들만의 색깔로 대중들과 소통하는 그룹.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패션을 넘어 문화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다양한 편집 방법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But near missed things(가까이 있는 것을 놓치다)’라는 슬로건에서 출발한다. 주변의 흔한 대상들이 하나의 새로운 콘텐츠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담아냈다. 패션 드로잉부터 패턴이 그려진 종이 또 샘플 원단들이 자유롭게 전시되어 있다. 이 과정을 통해 만들어진 옷들을 입은 모델들의 화보, 사진 작품들로 2차 가공되어 패션을 마니아들의 감성을 자극한다.


또한 통통 튀는 색채와 이야기가 담긴 아트 작품들은 관람객들의 상상력을 유발하고 이 안에서 또 다른 작업의 결과물들을 유도해낸다. 가령 뚜껑을 열면 꽃이 나오는 ‘황당한 쓰레기통’ 아이디어가 솟아나는 탁구공‘ ’공간속의 또 다른 공간에 ‘숨겨진 바람인형’ 등 엉뚱하지만 재미있는 조합이 신선함을 불어넣고 있다.

전시장 곳곳에는 젊은 세대와 셀피족들을 위한 다양한 포토 공간이 넘쳐난다. 세련된 칵테일 바를 연상시키는 네온사인 룸과 동심으로 돌아가게 만드는 풀장이 바로 그 것. 감각적인 공간을 원하는 커플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가장 트렌디한 미술의 경향을 보여주고 있는 이들의 작품을 즐기기 위해서는 음료수와 카메라 그리고 가벼운 마음 이 3가지만 있다면 충분하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