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in 캐릭터] ‘파수꾼’ 샤이니 키, 직접 만드는 천재 해커 ‘공경수 스타일’

2017. 06.15. 11:11:08

‘파수꾼’ 샤이니 키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파수꾼’에서 공경수 역으로 열연하고 있는 샤이니 키가 캐릭터의 의상에 대해 탄탄한 분석력을 보여줬다

13일 진행된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샤이니 키는 평소 ‘패셔니스타’로 잘 알려져 있는 만큼, 드라마 속 캐릭터 의상 또한 직접 감독과 의견을 조율하고, 하나씩 맞춰 가며 만든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날 ‘파수꾼’ 샤이니 키는 “경수라는 캐릭터를 생각했을 때, 이 친구가 다른 친구들보다 옷을 좋아할 것 같긴 했다”라며 “저는 사실 경수처럼 운동화를 매니악하게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하지만 경수라는 친구는 새로운 운동화 사려고 캠핑도 할 것 같은 인물이었다”라고 남다른 분석을 내놨다.

이어 “스트리트, 힙합 쪽으로 옷을 입고 싶다고 감독님께 얘기를 전달 드렸고, 너무 좋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지금 경수의 폭탄 같은 머리도 사실 감독님은 너무 세다고 안 좋아하셨다. 하지만 저는 뭔가 제가 상상하던 경수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극 중 경수는 위로 붕 뜨는 호일펌을 더한 헤어스타일에 극 중 캐릭터들 중에 유일하게 컬러감을 화려하게 가지고 있다. 조수지 역의 이시영은 묵직한 라이더 재킷을 즐기고, 장도한 역의 김영광은 슈트룩을 연출한다면, 공경수는 트렌드 그 자체를 소화했다.

자주색 체크무늬 후드 스웨트셔츠에 블랙 백팩을 들고, 데님 팬츠를 입은 뒤에는 보드를 들어 트렌디함을 살리고, 쨍한 파란색 후드 스웨트셔츠를 입었으면 하얀 바람막이 점퍼를 걸쳐 편안한 듯 자연스러운 룩을 완성했다.

그런가 하면 밋밋해 보이는 하얀 티셔츠에는 슬리브 프린팅으로 포인트를 더하고 일반인은 쉽게 소화하기 힘든 프린팅 브라운 팬츠로 합을 맞춰 키 만의 개성을 드러냈다. 또는 하얀 티셔츠 위에 블랙 프린팅 반소매 티셔츠를 레이어드 해 입고 넉넉한 피트의 데님 팬츠를 벨트까지 해서 완성하는 것으로 ‘공경수 스타일’을 연출했다.

이에 대해 샤이니 키는 “그래도 감독님이 헤어나 패션에 대해 좋다고 말씀 많이 해주셨다”라며 “경수라는 캐릭터와 옷이 매치가 잘 되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파수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MBC 제공]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