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in 캐릭터] ‘쌈, 마이웨이’ 송하윤이 밝히는 #백설희 #의상 #익숙함

2017. 06.15. 14:54:07

‘쌈, 마이웨이’ 송하윤

[시크뉴스 조혜진 기자] 청춘들의 리얼한 현실을 대변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는 ‘쌈, 마이웨이’ 송하윤이 극 중 백설희 캐릭터 의상에 대해 설명했다.

13일 진행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송하윤은 자신이 맡아 연기하고 있는 백설희 캐릭터 의상에 대해 ‘익숙함’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로 송하윤은 김주만(안재홍)의 오랜 여자 친구이자 치명적 백치미를 가진 사랑스러운 핑크 공주인 백설희 역을 연기하고 있다.

극 중 백설희는 외출할 때 출근 복장, 즉 유니폼 하나만을 고집한다. 집에서는 총 다섯 개, 상의 두 개, 하의 세 개로 돌려가면서 입는 짠순이 중에 짠순이, 패션에 관심이 없는 캐릭터 중 하나다.


송하윤은 “설희는 지금 상태가 익숙함에 있어서 나오는 패션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패션이라는 단어도 사실 설희에게는 과하다. 집에 옷이 다섯 장밖에 없다. 바지 세 장, 티셔츠 두 장이지만 다섯 개로 나름 색 배치를 하면서 연출하고 있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 “오래 연애하고 그러다 보면 ‘이 편안함도 당연히 사랑해 주겠지’ 이렇게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라며 “그래서 많이 꾸미는 것보단 자신의 마음을 더 표현하는 것이 설희의 방식이다. 그런 것 때문에 주만이가 설희를 다른 여자보다 안 예쁘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꾸미는 것에 치중하지 않는 인물인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이 파마 설정도 원래 처음에는 예쁘게 한 거였다”라며 “시간이 없다 보니 파마가 풀려서 산발처럼 나오는 거고, 염색도 했는데 너무 오래 지나서 뿌리는 까맣고, 밑에는 노랗게 바랬다. 설희는 그래도 주만이가 자신을 사랑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확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나온 패션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극 중 백설희는 출근할 때 입는 유니폼을 가장 자주, 그리고 또 많이 입는다. 은은한 광택이 도는 실크 블라우스에 회색 더블버튼 베스트를 입고 같은 컬러의 펜슬 스커트를 교복처럼 입는다. 브라운 카디건을 걸치는 것이 멋의 전부인 설희는 주만이가 사 준 핑크색 레이스 원피스를 입는 것이 최고의 꾸밈이었다.

이에 대해 송하윤은 “앞으로의 패션이나 이야기는 지금 연기를 하고 있는 부분이다”라며 “앞으로 TV를 통해 변화를 확인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시청을 독려하는 말을 덧붙였다.

‘쌈, 마이웨이’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조혜진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시크뉴스 DB, KBS2 ‘쌈, 마이웨이’ 공식 홈페이지 제공]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