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1WEEK] 폭염 속 직장인 쿨비즈 솔루션 ‘그레이 언컨슈트 활용법’

2017. 07.17. 13:50:25

이태환 손호준 고경표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주말부터 비 소식과 함께 한낮기온이 30도를 넘지 않는다는 기상청의 예보와 달리 한낮에는 집밖에 나가는 것이 망설여지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제아무리 폭염이라고 해도 직장인 남성들은 출퇴근 복장의 기본 슈트를 기본으로 한 포멀룩을 포기할 수 없다. 에너지 절약을 이유로 쿨비즈룩이 문화 확산되면서 셔츠와 타이까지 완벽하게 갖춘 정장은 입지 않지만 언컨 슈트는 직장인들의 필수 아이템이다.

시각적 물리적 체온을 1도 낮추는 효과를 거두면서 동시에 포멀까지 충족하는데 그레이 언컨 슈트만한 것이 없다. 특히 라이트 그레이는 시각적 쿨 지수가 높아 폭염 포멀 코드로 제몫을 충분히 해낸다.

입는 방법 또한 따로 또같이 여러 가지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일단 이태환처럼 그레이 언컨 슈트에 블랙 셔츠 혹은 화이트 셔츠를 스타일링하는 가장 기본에서 출발한다. 실내에서 벗거나 혹은 아침부터 후덥지근하면 아예 아침부터 입고 나오지 않아도 무방하다.

또 손호준처럼 블랙 슬랙스와 셔츠를 입고 그레이 재킷을 입으면 재킷이 있든 없든 중요한 자리에서 격식을 갖춘 느낌을 낼 수 있다.

이뿐 아니라 고경표처럼 남자들이 가장 멋있어 보이는 블랙 슬랙스와 화이트 셔츠 조합에도 그레이 재킷 하나만 있으면 입고 벗거나 혹은 소매를 어떻게 걷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어 직장인 남성들을 매력적으로 돋보이게 해준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