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방송
가요
해외
포토

‘이판사판’ 박은빈, 동하에게 “내 이름 함부로 부르지 마”

2017. 12.07. 22:34:09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배우 박은빈과 동하가 ‘이판사판’에서 대립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에서 도한준(동하)는 이정주(친오빠)가 살의를 가지고 살해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정주는 이를 부인하며 “살의가 아니다. 적대심을 김주형이 의도적으로 도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도한준은 도발한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고 이정주는 CCTV를 보며 도발한 것이 맞다고 내세웠다.

그럼에도 도한준은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으며 이정주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름을 불렀고 이정주는 화를 내며 “내 이름 함부로 부르지 마. 도한준 검산임 이번 수사는 목숨 걸고 제대로 하셔야 할 겁니다”라고 엄포했다.

‘이판사판’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SBS 화면 캡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