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예능
영화
인터뷰
칼럼

‘런닝맨’ 전소민, 유재석에 “오빠 요만해요” 저격…유재석 버럭에 이광수 “자격지심” 폭소

2018. 01.14. 17:15:19

[시크뉴스 홍혜민 기자] ‘런닝맨’ 전소민이 당황스러운 콘셉트의 콘티에 유재석이 분노에 휩싸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런닝맨’ 프로그램 연령을 고지하는 영상의 콘티를 작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첫 발표주자로 나선 전소민은 “런닝맨의 ‘바다이야기’다”라고 말했고, 지석진은 “‘바다이야기’ 좀 성인 게임 이름인데”라며 “쟤는 왜 제목부터 저렇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아랑곳 않고 전소민은 “오빠는 복근이랑 이쪽을 다 뚫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야 노출은 안돼. 내 노출을 왜 자꾸 네가 결정해”라며 황당해 했다.

전소민은 이어 유재석은 ‘멸치’ 역할이라며 “요만한 멸치기 때문에”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곧바로 버럭했다. 앞서 전소민은 고구마 밭에서 “오빠 이거보세요. 재석 오빠 요만해요”라는 발언으로 유재석을 진땀흘리게 했던 바, 유재석은 “너 왜 자꾸 나를 요만하게”라고 울컥했다.

유재석은 일어나 “이게 고추밭에서부터 저게”라고 말했고, 이광수는 “고구마 밭이에요. 이 형 왜 이래. 이거 자격지심이에요”라고 비난했다. 전소민 역시 “이건 열등감이에요”라고 말해 유재석을 분노에 휩싸이게 했다.

[홍혜민 기자 news@fashionmk.co.kr/사진=SBS 화면 캡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