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주얼리 산업의 메카’ 종로에서 만나는 ‘체코 주얼리’ [트렌드 갤러리]

2018. 01.30. 18:32:43

[매경닷컴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주얼리 산업의 메카 종로구에서 한국과 체코의 전통을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주얼리 전시가 열린다.

서울 주얼리 지원센터는 주한체코문화원, 체코 공화 외무부, 야블로네츠 나드 니소우 유리 및 공예 박물관, 서울특별시와 함께 ‘핸드메이드 드림(Handmade Dreams)’이라는 주제로 체코와 한국 현대 패션 주얼리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협업 전시를 개최한다.

체코의 패션 주얼리를 알리는 ‘핸드메이드 드림’은 앞서 해외 다양한 국가에서 개최됐으며 서울은 10번째 순회 도시로 선정됐다. 이번 국내 전시는 오늘날 유리알 비즈, 주얼리 스톤 등 반가공 유리제품의 최대 생산국 중 하인 체코공화국의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작품 총 13점이 전시된다. 전통적인 디자인에서부터 유행과 최신 트렌드를 읽어낼 수 있는 주얼리를 만나볼 수 있다.

세포를 연상하게 하는 독특한 유리 세공 목걸이, 압축 비즈를 엮어서 제작한 클레오파트라 세트는 놀라운 완성도의 아트피스로 탄생됐다. 이밖에 벌룬 목걸이, 네모난 크리스탈 모양의 목걸이와 팔지 세트, 사우디 공주를 위해 디자인 한 섬세한 유리알 비즈 주얼리, 가죽과 메탈을 섞은 프렉탈 드림 세트 등이 전시된다.


이 밖에 유리 공예 고등학교 및 기술 대학교 학생들, 마스터 오브 크리스탈 대회 수상자의 작품까지 선보인다. 주얼리 디자이너 브랜드 조랴(Zorya)와 LLEV 디자인 스튜디오의 작품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랑방, 로샤스, 샤넬, 디올, 장 폴 고티에 등 선두적인 패션브랜드들과 장기간 협업해온 주얼리 업체들 선정됐다.

특히 이번 전시는 한국 주얼리 산업이 집결된 종로에서 국내 신진 디자이너 및 브랜드를 육성하는 ‘서울주얼리지원센터’에 입점한 디자이너 27명과의 협업 전시로 더욱 의미가 깊다. 전시에 참여한 펠트앤선(Felt&Son) 김동현 디자이너는 “이번 협업 전시를 통해 한국 주얼리 디자인과 제작기술에 대한 우수성을 전 세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 같은 협업을 통한 교류의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주얼리지원센터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전시는 내달 24일까지.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