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영화의상 STORY] ‘리틀 포레스트’ 류준열 김태리 ‘체크’, 청춘의 힐링 코드 찾기

2018. 02.07. 16:40:37

영화 '리틀 포레스트' 김태리 류준열

[매경닷컴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숨 쉴 공간조차 부족한 도시의 비좁은 틈바구니에서 힘겹게 하루하루를 버텨내야 하는 청춘들에게 미래는 사치가 되버린지 오래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은 청춘들에게서 꿈 꿀 자유를 박탈하고 그들을 사회적 약자로 밀쳐내는 현실을 있는 그대로 그려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렇다고 마냥 밀려나야만 하나?” “실체 없는 무엇인가를 탓하고 있어야만 하나?” 영화 ‘리틀 포레스트’는 청춘들에게 이런 의문을 던진다.

영화계가 가장 주목하는 류준열과 김태리, 여기에 최근 드라마에서 주목받고 있는 진기주까지, 세 명의 청춘 배우들이 극 중에서 펼쳐내는 소박한 삶은 현실에 지친 청춘들에게 해답을 던져주는 듯하다.

그러나 이 영화는 장르와 시골이라는 배경 특성상 현실과 비현실, 사이를 헤멜 수 밖에 없어 보인다.

그럼에도 ‘시골’이라는 공간이 주는 따스함을 거부하기 어려울 듯하다. 특히 색감에서 디자인까지 세 청춘의 복고와 빈티지가 뒤섞인 일상복은 최근 트렌드와 크게 다를 바 없음에도 시골이라는 공간이 주는 느낌 탓인지 힐링의 온기를 더한다.




영화 전체 톤 앤 매너를 결정하는 키 아이템은 체크와 스트라이프 패턴. 바랜 듯한 색감이지만 파스텔 계열의 밝은 톤을 사용해 희망의 메시지를 담고 있음을 자연스럽게 전달한다.

공개된 스틸컷에서 류준열과 김태리는 깅엄, 마드라스, 타탄 체크 등 다양한 체크 패턴의 셔츠로 농사가 생업인 시골의 삶을 정감 있게 표현했다.

류준열은 체크 셔츠에 단색 컬러의 티셔츠를 레이어드 해 단조롭게, 김태리는 스트라이프 패턴 티셔츠, 혹은 체크패턴 토시 등 패턴 온 패턴으로 활기 있게, 각자의 패션에 극 중 캐릭터의 성격을 담았다.

진기주는 스트라이프 패턴에 흙빛 카멜 카디건을 입는 등 단조로운 스타일링임에도 다양한 색감이 만들어내는 시각적 하모니로 극 중에서 보여줄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일본 원작의 영화로 일본 특유의 잔잔한 감성이 한국 관객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예측하기 어렵다. 그러나 잔인한 장르물의 홍수에 지친 이들의 숨통을 조금이나 트여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끝까지 놓을 수 없을 듯하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영화 ‘리틀 포레스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