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화이트데이 패션] 강다니엘 황민현 옹성우 ‘블랙 슈트’, 내 남자의 치명적 고백

2018. 03.14. 09:25:10

워너원 강다니엘 옹성우 황민현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3월 14일 화이트데이 아침, 고백 하려는 사람보다 고백을 기다리는 사람의 마음이 더욱 설렐 때다.

사랑 고백을 받는 순간을 상상할 때 ‘내 남자’에 대한 이미지는 제 각각이지만 연인 사이에 결혼 같은 특별한 결정의 순간이라면 슈트를 입은 모습이 떠올릴 수 있다.

2018 골든 에이지 첫 음반으로 ‘0+1=1, I PROMISE YOU’를 출시한 워너원 멤버 중 성인 라인 강다니엘 황민현 옹성우는 블랙 슈트를 각기 다른 이미지로 연출해 여자들의 상상 속 ‘내 남자의 고백 패션’의 현실 본을 보여줬다.

황민현과 옹성우는 여자가 원하는 믿음직하면서 세련된 남성미를 갖춘 이상적 스타일로 블랙 슈트를 연출했다.

황민현은 블랙 슈트에 화이트 셔츠와 블랙 타이의 기본에 충실하되 셔츠 칼라에 블랙이 배색돼 지루할 수 있는 슈트룩에 엣지를 줬다. 옹성우는 블랙 슈트는 블랙 슈트와 노칼라 셔츠에 짧은 울프컷 헤어로 마른 몸임에도 남성다운 매력이 부각되는 효과를 냈다.

섹시한 남자의 고백은 어떨까 한 번쯤 상상해봤다면 강다니엘은 그런 상상 속의 모습을 현실로 구현했다. 강다니엘은 블랙슈트에 이탈리안 칼라에 스카프 스타일의 타이를 느슨하게 매 만화나 소설 속에서 볼 수 있을 법한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여자 친구에 좀 더 특별한 기억을 남겨주고 싶다면 이들의 슈트룩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단 강다니엘의 슈트룩은 누구에게나 쉽게 허락되는 스타일이 아닌 만큼 피하는 것이 현명할 수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워너원 페이스북]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