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워너원 STYLE] 라이관린 ‘비대칭 패션’, 패피돌의 조건 ‘일단 도전’

2018. 04.09. 08:50:25

워너원 라이관린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워너원 멤버 중 강다니엘과 함께 패피돌로 꼽히는 라이관린은 깡마른 몸과 큰 키를 장점으로 어떤 패션 아이템이든 소화하는 놀라운 흡수력을 보여준다. 특히 하얗고 또렷한 이목구비로 컬러와 디자인에 구애받지 않는 장점을 가졌다.

단 지나치게 마른 체구가 단점이 될 수도 있으나 라이관린은 과감한 컬러 조합 혹은 실험적 디자인이 적용된 아이템으로 단점을 장점으로 바꾼다. 워너원의 두 번째 미니음반 ‘0+1=1 (I PROMISE YOU)’ 부메랑 뮤직비디오에서 얼리어댑터와 트렌드세터들에게 인기를 끄는 ‘asymmetric’, 비대칭 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해 패피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라이관린은 사이드라인에 스트라이프가 들어간 생지 데님 팬츠에 소매 좌우의 컬러와 레터링이 다르게 배치된 비대칭 티셔츠로 진과 티셔츠의 평범한 조합에 자신만의 스웨그를 담았다.

포멀룩에서는 과감한 비대칭 재킷에 도전했다. 블랙과 화이트 배색의 체크가 블랙 단색과 좌우가 다르게 디자인된 재킷을 블랙 팬츠와 풀오버 셔츠와 스타일링 해 블랙룩을 비범하게 뒤바꿨다.

비대칭 패션은 처음에는 낯설고 거부감이 들 수 있으나 특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비대칭 패션 아이템 하나만으로 패피가 된 듯한 특권을 누릴 수 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워너원 네이버 포스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