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LAB] 베네딕트 컴버배치, 아메카지룩 원조 ‘영국판 빈티지 워크웨어’

2018. 04.11. 18:40:13

베네딕트 컴버배치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한번 빠져들면 헤어나기 어렵다는 아메카지룩의 원조인 영국판 워크웨어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등장했다.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홍보를 위해 내한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스탠더드 피트의 데님팬츠에 빈티지 워싱 티셔츠와 첼시부츠를 그레이로 맞추고 카키색 캐주얼 재킷을 걸친 후 블루가 배색된 머플러를 둘러 유럽 특유의 세련된 빈티지 무드로 채색된 워크웨어의 정석을 보여줬다.

그의 인스타그램에는 편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다양한 워크웨어가 담겨 있어 패피들의 시선을 끈다.

웨크웨어의 매력은 아우터 겹쳐 입기, 레이어드룩이다. 베네딕트 컴버배치 역시 숄 카디건 위에 가죽재킷, 재킷 위에 윈드브레이커 등 흔한 고정관념을 깨는 레이어드룩으로 워크웨어의 매력을 살렸다.

레이어드가 워크웨어의 전부가 아니다. 아웃포켓 사파리 재킷, 아웃도어 점퍼 등 스포티브 아우터 역시 핵심 아이템으로 언제든지 레이어드룩으로 활용할 수 있을 정도의 여유만 있는 사이즈를 선택해 워크웨어의 필요충분 요건을 충족했다.

워크웨어의 정체성을 결정짓는 것은 가장 신발 모자 등 소품이다.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빈티지 질감이 묻어나는 첼시부츠, 뉴스보이 혹은 헌팅캡을 스타일링하고 가방 역시 백팩이나 메신저 백으로 마무리 해 워크웨어 마니아임을 입증했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베네딕트 컴버배치 인스타그램]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