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방송
가요
해외
포토

김흥국 측 “추가폭로 A씨, ‘후회된다’ 문자…충동적 행동 해명"

2018. 04.16. 23:03:15

[시크뉴스 이상지 기자]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 씨가 이를 후회한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세 차례 보냈다. 또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라고 해명에 나선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A 씨는 자신이 김흥국 지인이라고 밝히며 추가로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했다. A 씨는 김흥국이 2002년과 2006년 월드컵 때 여성들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을 내세웠다. 또한 2012년에 그가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의 아르바이트생까지 추행해 소동을 일으켰다고도 했다.

이에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다. A 씨가 누구인지 짐작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발하겠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이상지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