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철학] 주지훈 “옷 잘 입는 법? 마네킹에 걸린 대로 사는 게 최고”

2018. 08.09. 08:30:00

[시크뉴스 김지영 기자] 모델 출신 배우 주지훈이 옷 잘 입는 방법을 밝혔다.

시크뉴스는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에 출연한 주지훈을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해 배우로 전향, 다양한 작품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하고 있는 주지훈은 “옷을 잘 못 입는다”며 “옷을 잘 입는 사람은 패션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옷 잘 입는 방법에 대해 “옷을 너무 좋아하고 패션에 자신 있지 않다면 옷가게에서 마네킹에 걸려있는 그대로 사라고 말씀드리고 싶다”며 “전문가들이 고심에 고심을 거쳐서 하신 것이니까 입혀놓은 그대로 사면 기본은 한다”고 했다.

또한 주지훈은 “지금은 예전에 비해 몸집이 많이 커졌다. 운동이 취미가 되고 연속으로 맡았던 역할들이 어느 정도의 체격이 있는 캐릭터였기 때문”이라며 “예전엔 M 사이즈를 입었는데 지금은 XL를 입는다”고 본인의 경우를 들며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슬림한 체격이었을 때 어울렸던 옷의 큰 사이즈를 입어도 지금은 예전만큼 어울리지 않는다. 그 옷을 만든 디자이너의 목적이 그 사이즈가 아니기 때문”이라며 “다른 옷들로 눈을 돌려보면 그 체격에 맞는 옷들이 있더라”고 첨언했다.

[김지영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 CJ E&M 제공]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