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SCHOOL] “멜빵=아저씨? 오해” 워너원 황민현 ‘하네스’ VS 하성운 ‘슬림 멜빵’, 핫가이 등극 TIP

2018. 09.10. 09:50:26

워너원 황민현 하성운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서스펜더스, 일명 멜빵은 배불뚝이 아저씨와 영국 신사, 극단적인 두 이미지로 갈린다. 전자는 기피하고 싶은 미래 모습이고 후자는 완벽한 성장 차림 중 하나로 각각 부정과 극단의 양 극단이지만 젊은 층이라면 두 이미지 중 어느 것도 탐탁지 않을 수밖에 없다.

1, 20대과 멜빵의 심리적 육체적 거리가 모두 멀지만 핫한 아이콘인 아이돌 무대에 멜빵은 심심치 않게 등장한다.

지난 5일 열린 ‘DMC 페스티벌 2018’에서 황민현과 하성운은 블랙 슬림 팬츠에 오버피트 셔츠에 내로(narrow) 타이를 매고 무대에서 역동적인 안무를 소화했다. 워너원 무대의상의 베이식이라고 할 수 있는 이 옷차림을 멜빵이 돋보이게 했다.

하성운은 셔츠를 팬츠 안으로 넣어 입고 폭이 좁은 멜빵으로 느슨하게 연출해 세련된 댄디룩을 연출했다.

황민현은 셔츠를 팬츠 밖으로 빼 입고 최근 아이돌의 잇템인 하네스(harness)를 맸다. 양 어깨에서 수직으로 반듯이 내려가 언뜻 멜빵처럼 보이지만 등과 옆구리로 연결되는 디자인으로 역시나 폭이 좁은 것을 선택했다. 이 디자인은 남성적 매력과 함께 황민현의 가늘고 긴 몸의 장점을 도드라져 보이게 하는 효과를 냈다.

하네스는 디자인에 따라 마초적으로 혹은 선정적으로 다양한 반전 이미지가 연출된다. 따라서 특별히 상황에 맞춘 콘셉트 의상이 아닌 데일리룩으로 연출할 때는 황민현처럼 좁은 폭에 앞에서 볼 때 멜빵처럼 보이는 디자인을 선택한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권광일 기자, 티브이데일리 제공]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