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트랜드
스타일링
컬렉션
스타

[패션 SCHOOL] “후드티, 쿨하게 입고 싶다면” 소유 VS EXID LE, 데님팬츠+앵클부츠 선택 TIP

2018. 09.11. 14:16:23

소유, EXID LE

[시크뉴스 한숙인 기자] 가을바람이 뜨거운 여름 햇볕을 대체하면서 후드 스웨트셔츠가 거리에서 스테디셀러다운 친화력을 보여주고 있다. 캐주얼룩의 주력 아이템으로 ‘젊음’을 상징하는 코드지만 여기에 하나 더 입는 사람의 패션 지능을 판별하는 핵심 아이템이기도 하다.

후드 스웨트셔츠는 쇼트나 롱 길이와 무관하게 데님 팬츠 하나면 충분하다. 이런 이유로 후드 스웨트셔츠의 컬러나 사이즈가 각자의 개성을 드러내는 유일한 요소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같은 소재의 데님 팬츠라도 어떤 피트를 어떻게 스타일링하느냐에 따라 패션에서 중요시 하는 ‘느낌’이 달라진다.

지난 6일 가장 사적인 취향이 드러나는 공항에서 포착된 소유와 EXID LE는 너무 크지 않은 적당히 품이 있는 사이즈의 후드 스웨트 셔츠를 블랙진, 블루진과 스타일링 했다.

특별할 것 없는 듯 보이지만 LE는 테이퍼드 피트의 디스트로이드 데님 팬츠를 롤업해서, 소유는 벨보텀 블랙진을 입어 느낌을 달리했다. 여기에 두 사람이 선택한 앵클부츠 역시 LE는 앞코에 시작된 집업 디테일로 거친 매력을, 소유는 에나멜 표면질감의 삭스 부츠를 신어 가는 발목을 강조했다.

가방도 LE는 브래드 로고체가 커다랗게 프린트된 패니팩을 메 유스컬처 감성을, 소유는 프린지 장식이 달린 오리엔탈 프린트의 바디크로스백을 메 포멀 느낌을 살렸다.

[한숙인 기자 news@fashionmk.co.kr/ 사진=티브이데일리 제공]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