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예
엔터테인먼트
뷰티
문화/사회
방송
가요
해외
포토

“명랑 힐링 가족극” ‘내사랑 치유기’ 소유진X연정훈, 주말극 최강자로 등극할 수 있을까 [종합]

2018. 10.11. 16:08:42

[시크뉴스 전지예 기자] 아내 며느리 딸 1인 3역으로 씩씩하게 살아오던 여자가 가족 탈퇴를 선언했다. 과연 그녀는 행복을 되찾을 수 있을까.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주말드라마 ‘내 사랑 치유기’(연출 김성용 극본 원영옥)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소유진 연정훈 윤종훈 김창완 정애리 박준금 김성용PD가 참석했다.

‘내 사랑 치유기’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지만 식구들에게 그 한 몸 알뜰히 희생당한 국가대표급 슈퍼 원더우먼의 명랑 쾌활 분투기.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김성용PD는 “내사랑 치유기는 힘겹고 퍽퍽한 현실 속에서도 건강한 가치관과 소신으로 삶의 무게를 고스란히 견뎌내는 여인과 여인을 둘러싼 또 다른 매력을 가진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이다”라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김성용PD는 “우리가 사는 이야기를 현실감 있고 재미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장르는 ‘명랑 쾌활 힐링 로맨틱 코미디 가족드라마’다”라고 강조했다.

가족과 일상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는 드라마인 만큼 그는 “시청자들이 보실 때 공감이 가느냐 아니냐가 관건일 것 같다”라며 “인물들이 드라마에서 기능적으로 쓰이는 것보다 나름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고 아픔도 있고 그것들을 사람과 사람 간의 소통이나 다양한 관계들을 통해서 치유받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소유진은 ‘아이가 다섯’에 이어 또 다시 주말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다. 소유진은 “현실적인 이야기를 좋아하고 씩씩한 치우를 보며 에너지를 얻었다. 이러한 힘을 많은 분들께 전달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고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가족 이야기가 마음에 와 닿아서 공감을 많이 하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연정훈 역시 연속으로 주말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점에 관해 “부담이 되긴 했다. 그러나 대본을 읽고 나서 굉장히 새로운 극이고 제 캐릭터인 치유 역할의 따뜻한 면이 마음에 들었다. 모든 캐릭터가 살아있어서 마음을 뺏겼고 이전에 냉정한 면모와 대비되게 부드럽고 따뜻한 역할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극 중 당차고 열심히 일상을 살아가는 임치우로 분한 소유진은 “치우를 보면서 배우고 있다. 생활력도 강하고 열심히 하면서 반성도 많이 한다. 지치는 날도 있는데 촬영하면서 매일 다짐한다. ‘지치지 말자’ ‘치우처럼 힘내자’라고 생각하게 된다. 건강하고 씩씩하게 사는 역할을 소화하며 내 자신도 배우고 성장한 것 같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소유진은 작품을 소화하기 위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했다. 그는 “녹즙 배달을 할 때 스쿠터를 타고 다녔다. 커피숍 아르바이트를 할 때는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바리스타 분에게 커피 내리는 법을 배웠다. 빵집, 편의점, 고기집, PC방, 주유소 아르바이트 등 다양하게 하면서 새로운 경험을 많이 했다”고 웃어보였다.

임치우의 철없는 연하 남편 박완승으로 분한 윤종훈은 “제 인생에서 하이톤으로 살 수 있는 것이 얼마나 있을지 생각이 든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고 있다. 사고를 치고 밉상의 느낌이 있어도 어느 정도의 애교를 부리며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창완은 “현장이 굉장히 가족 같은 분위기다. 젊은 배우들은 자신감과 새롭게 해 나갈 것에 대한 의욕이 넘쳐있고 원숙한 배우들은 그만큼 농익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젊은 배우와 잘 어우러지고 있다. 배합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현장 분위기에 대해서도 전했다.

소유진은 이전작인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이 최고 시청률 32.8%를 기록했기에 기대하는 시청률도 있을 터. 그는 “30%가 넘었으면 좋겠다. 지금 분위기도 좋고 시청률은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하는데 즐겁고 재밌게 촬영하고 있으니 자연스럽게 결과도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를 표했다.

김성용PD는 “늘 생각하는 것이 30%이다.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무엇보다 믿음이 생긴 이유는 즐겁게 촬영하고 즐거움이 작품에 스며들어서 표현되면 시청자들도 즐거운 드라마로 받아들여서 봐주신다. 특정 수치에 연연치 않고 즐겁게만 하면 작품이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현장이 매우 즐거워서 시청자들도 알아봐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작품에 대한 자부심을 보이며 마무리했다.

‘내사랑 치유기’는 오는 14일 오후 8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전지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권광일 기자]
검색